본문 바로가기

소읍TRAVEL

상주 옛도심, 곶감 물고 걷는다









기억 속으로 걷기
a walk to Remember







 










상주에 도착했다


















올해로 76년째 영업 중인 남천식당은 상주에서 가장 오래된 해장국집




















상주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한 일은 시래기해장국을 맛있게 먹는 것
남천식당의 진면목을 보고자 하려면 새벽에 와야 한다




















시래기와 날계란의 조합, 생각보단 나쁘지 않다
가격은 2,500원




















역전 앞 거리
배가 부르니 걷기가 싫어졌다
마침 지나가는 자전거 한 대, 그렇군 여긴 바로...
자전거교통 분담률 21%, 가구당 자전거 보유 대수 2.7대에 빛나는 자전거 도시 상주

*상주 시청 및 관할 동사무소에서 자전거 무료대여 가능




















상주 곶감거래의 본거지, 곶감거리
상주에 유명한 것이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상주 곶감




















난전의 한 할머니가 직접 만들었다는 곶감 한접에 15만원을 부르신다
순간 머리 속이 띵!




















결국 주머니를 털어 천원짜리 몇 장 주고 구입한 상주 곶감
애네들은 크기가 좀 작다




















그래도 먹어보니 맛있네
그럼 어디 한 번 곶감 물고 옛도심 트래킹을 한번 떠나볼까?





















자전거를 빌려볼까도 생각했지만 그 생각을 접는데 걸린 시간은 약 2초
자동차로 볼 수 있는 풍경이 있고, 자전거로 볼 수 있는 풍경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오늘 내가 걷고자 하는 길은 걸어야 볼 수 있는 풍경들





















쉽게 볼 수 없는 건물양식
마치 영화촬영장에 온 것 처럼 기분이 미묘하다



















6.25 직후에 지었다는 제일약국(옛 완설당 금방) 건물



















시장통 한 쪽 구석에 자리잡은 국제라사
중앙시장 골목길은 20년 전까지 가장 붐볐던 시장의 중심거리





















상주극장(20년 전 문 닫음)과 함께 상주의 2대 극장으로 명성을 날리던 명성극장
지금은 옛 영화의 흔적처럼 지나간 극장의 흔적들만이 보일 뿐 
현재 그 자리엔 명성다방이 영업 중이다




















최근 복원된 왕산역사공원
사실 왕산은 상주시민들에게 산이라는 개념보다 상징적인 의미가 큰 곳이다
19세기 말까지 산 앞에 상주 관아가 있었고 임진왜란 때 왜군 점령으로 훼손 된 데 이어
왜정 때에는 신봉우리를 깎아내고 쇠말뚝을 박는가 하면 이름마저 앙산으로 바뀌어 신사가 설치된 상처의 산이기도.. 

바로 이 곳이 옛 상주목의 중심지



.

















왕산역사공원 內 400년 된 팽나무 옆 계단에 오르면 볼 수 있는 '복룡동 석불좌상' (보물 119호)
고려초기의 작품으로 머리와 양 어깨, 앞쪽의 손과 양 무릎이 모두 칼로 자른 듯 떨어져 나갔다



















왕산역사공원 바로 옆 소주골목
한 때 굉장히 유명했던 우범지대

밤에 오면 꽤 무서울지도...



















왜정시대의 흔적, 여기 저기 쌔고 쌔삔게 전신에 왜식집들뿐
옛도심 구석구석엔 아직도 그 흔적들로 가득하다




















별방리 춘방다방처럼 새초롬한 춘광여인숙



















산토리니풍 건물외벽 디자인이 인상적인 상주침례교회





















반가운 비디오집
국민학교 꼬마 때 엄니가 학교시험에서 100점을 받아오면 장 당 한 편씩 빌려주신다고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결국 100점짜리 시험지를 5장이나 들고 갔지만 내 손에 들린 것 짬뽕홍길동 한 편 뿐..
그 후로 공부를 했던 기억이 없다






















무언가 아련한 기억이 떠올랐던 골목길







 














이 동네 저 동네에도 있는 벽화가 상주에도 있다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신선했던 벽화마을들이 천대받고 있는 지금이다






















상주에는 유독 오래된 이발관이 많다
이발경력 65년의 김성희어르신의 신성이발관부터 삼광이용소까지
바리깡이 문득 그리워진다























버스터미널 가는 길에 발견한 옛 가옥
리모델링해서 전통찻집이나 차리면 좋겠구만























무언가 느낌이 언젠가 일본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에서 느꼈던 그 기분
지금 당장 여기서 유모차에 타고 있는 조제를 만날 태세다




















겨울이지만 날은 따스하고 기분좋은 하루



















그렇게 기차길을 따라 걸음을 시작했던 곳으로 되돌아 왔다
다음을 기약하면서 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