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야기가 있는 여행

탄광촌 도계광업소, 광부를 찾고 석탄을 만난다











광부 그리고 석탄 이야기
miner and coal story























광부, [명사] 광산에서 광물을 캐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












 














국내최대 석탄생산지 중 하나인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1970년대 지어진 광부 사택, 이 성냥갑같은 건물 한동에 5가구가 함께 살았다











 















골목에서 만난 한 어르신이 말하길, 광부사택을 가리켜 "돼지막사"로 부르던 시절이 있었다고
























옷걸이에 걸린 광부복, 아직도 사택엔 거주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떠날 사람은 모두 떠난 탄광촌에서의 하루

이 곳에 도착하기 며칠 전 도계광업소에서는 또 한번 대대적인 감원이 있었다



























도계역 급수탑, 1940년에 설치된 강원도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급수탑










 













대한석탄공사, 도계광업소

























현재 국내에서 운영중인 탄광은 삼척 도계광업소, 태백 장성광업소가 전부이다























광부들이 갱구로 들어갈때 이용하는 축전차












 













축전차를 이용해 광부들과 또 막장버팀목으로 쓸 목재와 철골들을 운송한다











 













도계광업소에는 인클라인철도가 있는데 주로 막장을 형성하면서 나오는 폐석들을 운반시키는 용도로 사용

인클라인은 케이블이나 곤돌라와 같이 와이어에 의존하여 가파른 경사를 오르는 철도를 말한다











 


 













광부들이 굴진, 채탄을 통해 가지고 오는 석탄들을 1차적으로 모아 두는 저장고
























권양기, 와이어 로프를 감아 도르래를 이용 중량물을 들어올리거나 끌어당기는 기계






















주로 석탄을 이동시킬때 사용한다










 














이 철로를 이용해 석탄을 실은 무개화차를 기관차에 연결하고
























그렇게 석탄은 전국의 저탄장으로 운송한다






















석탄들이 연탄공장에서 연탄으로 변신하는 것은 시간 문제









 













이미 국내석탄산업에서 철로가 가져다주는 그 힘이란

"탄광의 석탄운송에는 철로가 해결책" 이라고 한 광부가 이야기한다 











 











줄어든 연탄소비량만큼 석탄산업도 쇄퇴기

잊혀지는 건 나쁜게 아닌데 지워지는 건 아쉬울 뿐

또 어느 누군가가 이야기 하는 광부의 노래, 연탄 한 장의 탄생비화